사이버홍보실


無스펙 인문대생이 북유럽에서 팀리더가 되기까지

조회 630

김철진 2020-06-29 14:30

2001학번 영어학과 문병희 졸업동문
입사 12년만에 선박·플랜트 다국적기업인 바르질라 팀리더로 성장
처음엔 국내 중소기업에 입사해
품질관리와 영문 서류된 업무 담당하며 실력 키운 뒤 더 큰 도전

문병희 동문 후배들에게
처음부터 모든 것을 갖추려 하지 말고 작은 기회도 잘 살리고
첫 직장을 고를 때 연봉·인지도 등 회사 자체의 지표보다는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를 시간을 들여 고민해보라고 조언

‘핀란드’하면 무엇이 가장 먼저 떠오르시나요? 지금은 많이 잊혀지긴 했지만 휴대전화로 유명한 노키아(Nokia)라는 기업을 혹시 기억하실까요? 오래된 외국영화를 보면 노키아 특유의 벨소리를 들을 수 있죠. 그리고 또 뭐가 있을까요?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무민’, 디자이너 브랜드인 마리메꼬(Marimekko), 그리고 멋드러진 북유럽풍 그릇 브랜드 이딸라(Iittala) 등을 떠올리실 거라 짐작됩니다. 이 이름들이 이미 친숙하시다면 저의 취업수기를 더욱 흥미로운 시선으로 보고 계시지 않을까 싶네요.

저는 선박과 플랜트 분야의 다국적 기업인 바르질라(Wärtsilä)라는 회사에서 12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2008년 바르질라코리아에 입사해 10년 가까이 근무한 뒤 본사인 핀란드로 옮겨오게 되었습니다. 어느덧 핀란드 생활 3년차에 접어 들고 있네요. 지금 이 글을 읽고 계신 분들은 제가 어떤 동기로 외국계 기업에 지원하게 되었는지 그리고 어떤 계기로 그 회사와 연을 맺게 되었는지 가장 궁금하실 것 같아요. 그 얘기를 하자니 저의 첫 사회생활까지 거슬러 올라가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는 동서대학교를 졸업하고 국내 중소기업에 취업을 했습니다. 영어를 잘하진 못했지만 영어 전공자라는 사실 덕분에 외자구매팀에 배정되어 근무를 하게 됐지요. 부푼 마음으로 출근한 첫날, 회사의 사정으로 구매와 전혀 관련이 없는 품질관리 부서에서 일을 하라더군요. 처음엔 너무 뜬금이 없어서 "그냥 다른 회사를 준비해 볼까?"하는 마음이 앞섰어요. 하지만 무슨 일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다시 취업준비를 하며 시간을 보내느니 월급 받으면서 새로운 분야를 알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일단 다녀보고 안 맞으면 언제라도 그만둔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했지요.

입사 후 처음 몇 달 동안은 팀장님 옆자리에서 매일매일 잔소리를 듣는게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며 업무가 손에 익기 시작하니 차츰 제 업무영역이라는게 생기더군요. 실무이해와 처리에는 공대출신인 다른 동료들보다 시간이 한참 더 걸렸지만 그 당시만 해도 영어로 쓰인 서류를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인원이 많지 않아 제게 도움을 요청해 오는 빈도가 점차 늘었습니다. 영문 서류에 대한 업무를 주로 담당하다보니 자연스럽게 고객요구사항, 제품 검사등에 대한 기술적 지식을 어깨 너머로 습득할 수 있었고 그로 인해 다룰 수 있는 업무의 범위도 더욱 넓어졌던 것 같아요. 저에 대한 필요가 자꾸 생겨난다는 것은 제 가치도 함께 높아진다는 것을 그때 느꼈지요.

되돌아보면 저의 인생은 우연히 갖게된 관심이 지극히 주관적인 견지에서 발전해 자격증 취득이나 이직, 부서 이전 등으로 이어졌던 것 같아요. 가령 학부시절 친하게 지냈던 일본인 친구 덕분에 생긴 일본어에 대한 단순한 관심이 교양과목 수강으로 이어졌다든지, 히라가나를 안다는 이유로 맡았던 일본인 검사관 대응업무에 답답함을 느껴 일본어 자격시험을 쳤다든지 하는 것들이요. 모두들 그 정도 급수는 도움이 안된다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혹시나 하고 따두었던 일본어 자격증이 훗날 제게 또 하나의 무기가 되어줄 거란 걸 그땐 꿈에도 알지 못했습니다.

담당부서 :
종합홍보실
담당자 :
김철진
연락처 :
051-320-2090
최종수정일 :
2020-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