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홍보실


지역사회연구소

조회 377

김철진 2020-06-17 17:09

지역사회 발전 이끄는 동서대학교 지역사회연구소
잡지 ‘지역사회’ 창간호 발행
창간호 계기로 지역사회 현안과 과제에 대한 심층분석 및
방향 제시하며 지역발전 견인하는 역할 새롭게 다짐
창간호에서는 ‘부산의 도시외교-새로운 중심으로’ 테마 등으로
지역연구 특집 1~3 집중 게재


장지태 지역사회연구소장 “중앙집권주의가 득세하는 이 땅에서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목소리를 올곧게 전하는 신문고 역할 하겠다”

지역사회에서 대학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를 깊게 고민해온 동서대학교 지역사회연구소가 연 2회 발간되는 잡지  ‘지역사회’ 창간호를 최근 발행했다.
창간호를 계기로 동서대 지역사회연구소는 지역사회의 현안과 과제에 대한 심층분석 및 방향을 제시하며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역할을 기꺼이 담당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창간호에서는 지역연구 특집(1~3)을 집중 게재한 것이 눈에 띈다.
지역연구 특집1에서는 ‘부산의 도시외교-새로운 중심으로’라는 테마로 ▲지속 가능한 축적의 외교 인프라 구축 필요 ▲상하이-광저우-선전-칭다오 등 주요 도시와 교류 확대를 ▲인구 500만 부산-후쿠오카 자유무역도시 초국경 경제권으로 ▲극동 러시아와 교류 협력 발판으로 유라시아 대륙까지 뻗어가길 ▲상생 번영의 파트너십 통해 신남방정책의 허브도시로 등의 글이 실렸다.

특히 장제국 동서대 총장(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회장), 신정승 전 주중대사(동서대 동아시아연구원장), 정구종 전 동아일보 도쿄지사장(동서대 일본연구센터 고문), 김영선 전 주인도네시아 대사 등 국제무대에서 오랜 경험을 쌓아 전국적 지명도가 있는  인사들이 집필에 참여해 잡지의 격을 한층 높였다.
지역연구 특집2에서는 ‘부산 영화 & 영화제를 말한다’ 주제로 부산국제영화제 때 취재현장을 누볐던 김은영 부산일보 논설위원과 김용성 전 부산MBC상무이사(동서대 방송영상학과 교수)가 전문성이 돋보이는 글을 실어 주목을 끌었다.
지역연구 특집3에서는 ‘문화로 접근하는 부산의 도시재생, 영도’를 테마로  장지태 동서대 지역사회연구소 소장(전 부산일보 논설위원), 이승욱 플랜비문화예술협동조합대표 등이 영도의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발전방안을 제시했다.
박재율 지방분권전국회의 상임공동대표, 오영환 중앙일보 지역전문기자, 강동수 부산문화재단 대표이사, 김기홍 부산대 경제학과 교수, 김영환 한국정책공헌연구원 이사장  등도 ‘이슈분석: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진단’  ‘4.15 총선 분석’ ‘부산의 3색 종교 순례길’ ‘그리스 크루즈 여행’ ‘부산 문화를 논하다’ 등의 집필에 참여했다.
‘지역사회’ 창간호를 총괄 편집한 장지태 지역사회연구소장은 “중앙집권주의가 득세하는 이 땅에서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목소리를 올곧게 전하는 신문고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며 “특히 지역사회의 이슈와 현안을 발굴하고 해부해 올바른 방향을 가리키는 나침반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대 지역사회연구소는 우리대학의 인재 양성을 격려하기 위해 학교 발전기금을 후원하는 사람들에게는 잡지를 무료로 배부하고 있다.
문의 051-320-1500.

담당부서 :
종합홍보실
담당자 :
김철진
연락처 :
051-320-2090
최종수정일 :
2020-03-01